홈>육아일기
logo_01.gif



분류 시♡은 | 은♡세 | 오늘은 |
사소한 것이 소중한 것!
2010년 03월07일  ( )  시♡은의 일기 | HIT : 2,224 | VOTE : 109 |

봄이 오고 있다.
움츠려 있던 몸과 마음도 이제 기지개를 켜려고 한다.
'봄'이라는 한 글자만으로도 설레는 계절이다.


요즘 시은이의 독서가 좀 레벨업이 되었다.
이제 글씨의 양이 많은 책도 즐겁게 읽고 있다.
거부감 없이 읽는 걸 보면 대견하기도 하다.
무엇보다 꾸준하게 읽는 것에 점수를 주고 싶다.
시은이에게는 책읽는 것이 하나의 즐거움인 것 같다.


하루는 시은이가 책을 한권 들고 와서 읽어 달라고 했다.
요즘은 읽어달라는 요청은 잘 안하는데 그때는 이야기를 듣고 싶었나보다.
한참 읽어 주고 있는데 시은이가 한마디 한다.


시은 : "아빠, 뛰어넘지 말고 끝까지 읽어주세요."
아빠 : "지금 잘 읽어 주고 있잖아!"
시은 : "아빠...나 어렸을때 책읽어 달라고 하면 가끔 읽다가 뛰어넘어서 제일 뒷장을 읽어 줬잖아요!"


허걱...
시은이가 꽤 어렸을 때였는데...
사실, 시은이가 어렸을때 너무 자주 책을 읽어달라고 해서 바쁘거나 귀찮게 생각되면 중간쯤 읽다가 제일 뒷장으로 뛰어넘어가서 "다 읽었다!"라고 할때가 있었다.
근데 지금까지 시은이가 그런 이야기를 한번도 한적이 없었다.
시은이의 생뚱맞은 말에 갑자기 할말이 없어졌다.
그걸 기억하고 있었다니....


사소한 것이 참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생각해 보니 하찮게 여기고 대충 지나치는 것들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아무리 귀찮더라도 사소한 것 하나 하나에 정성을 쏟고 가치를 두는 것...참 소중한 일인 것 같다.
아이에게 책읽어 주는 것이 사소한 것일수도 있지만 그 아이이게는 그 시간이 정말 중요한 순간이다.


요즘 일이 바쁘다는 핑계로 아이들에게 건성으로 대할 때가 많았던 것 같다.
내 아이이지만 아이를 아이로만 대할 때가 얼마나 많은지...


한 순간도 가벼이 여기지 아니하시고 한 생명도 소홀히 여기지 않으셨던 그분을 잠시 묵상해 본다. 

     
    
267 2015년 7월 28일  ( )     시♡은 :: 어린이동아 칼럼  오예 397 40
266 2015년 7월 21일  ( )     시♡은 :: 어린이동아에 글 실리다  오예 418 34
265 2015년 6월 6일  ( )     오늘은 :: [동영상]방송카메라에 잡히다(NCvs삼성) 2  오예 600 65
264 2013년 05월02일  ( )     은♡세 :: 교육에 대한 이런 저런 생각  오예 1005 56
263 2013년 01월27일  ( )     시♡은 :: 행동하며 살자!  오예 1016 64
262 2012년 12월12일  ( )     은♡세 :: 어떤 것을 보여주고 있을까?  오예 950 59
261 2011년 08월03일  ( )     오늘은 :: 눈물vs은혜 2  오예 1592 100
260 2011년 07월14일  ( )     시♡은 :: 제비뽑기 10  오예 1593 78
259 2015년 03월16일  ( )     시♡은 :: [동영상]작곡에 재미를 ...  오예 458 42
258 2011년 04월29일  ( )     시♡은 :: 난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3  오예 1689 91
257 2011년 01월18일  ( )     시♡은 :: 취학통지서, 그리고...  오예 2155 97
256 2010년 12월23일  ( )     시♡은 :: 한해의 마무리와 함께  오예 2000 106
255 2010년 08월07일  ( )     시♡은 :: 우리 집엔 타잔이 산다 2  오예 2232 123
254 2010년 09월08일  ( )     시♡은 :: 배려  오예 2158 124
253 2010년 09월29일  ( )     시♡은 :: 정답(?)아닌 정답  오예 2090 116
252 2010년 09월29일  ( )     시♡은 :: [동]피아노 연주2  오예 2474 125
251 2010년 10월28일  ( )     시♡은 :: [동]퍼즐의 달인  오예 2403 121
250 2010년 10월05일  ( )     오늘은 :: 시은세맘 반주 데뷔(김덕열 플룻 연주)  오예 3172 160
249 2010년 03월23일  ( )     시♡은 :: 네가 인생이 뭔줄 알아?  오예 2371 126
2010년 03월07일  ( )     시♡은 :: 사소한 것이 소중한 것!  오예 2224 109
1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