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육아일기
logo_01.gif



분류 시♡은 | 은♡세 | 오늘은 |
취학통지서, 그리고...
2011년 01월18일  ( )  시♡은의 일기 | HIT : 2,156 | VOTE : 97 |

얼마전, 집으로 취학통지서가 날아왔다.
학교갈 나이가 되었으니 당연하게 날아오는 통지서지만 그리 반갑지만은 않았다.
또 한번 결정해야 될 시간이 왔기 때문이다.


취학통지서가 도착하기 얼마전부터 시은이가 학교를 가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다.


아빠 : 근데 시은아 학교는 왜 가고 싶어?
시은 : 음...그냥 재미있을 것 같아요. 아빠는 안가면 좋겠어요?
아빠 : 그랬으면 좋겠는데...
         한번 생각해 보자.


작년, 많은 생각 끝에 어린이집을 보내면서 시은이의 생각을 존중해 주기로 했었다.
홈스쿨링을 진행할때 부모의 고집만 가지고는 안 된다는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다시 취학통지서를 받아들고 고민에 빠지기 시작했다.
가입학 전날, 시은세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일단 보내기로 의견을 모았다.


보내기로 결정하면서 그런 생각도 들었다.
'너무 쉽게 보내는게 아닐까?...'


홈스쿨링은 단지 학교의 역기능 때문에 나온 것이 아니다.
그것보다 훨씬 더 큰 가치가 있다.
사실 보내느냐 보내지 않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부모가 어떤 마음으로 아이를 교육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잘한 결정인지 아직 잘 모르겠다.
다시 한번 시은이의 의견에 따르기로 했다.
그리고 그 이후를 기대하며 잠잠히 나아가야겠다.

     
    
267 2015년 7월 28일  ( )     시♡은 :: 어린이동아 칼럼  오예 399 40
266 2015년 7월 21일  ( )     시♡은 :: 어린이동아에 글 실리다  오예 420 34
265 2015년 6월 6일  ( )     오늘은 :: [동영상]방송카메라에 잡히다(NCvs삼성) 2  오예 601 65
264 2013년 05월02일  ( )     은♡세 :: 교육에 대한 이런 저런 생각  오예 1005 56
263 2013년 01월27일  ( )     시♡은 :: 행동하며 살자!  오예 1018 64
262 2012년 12월12일  ( )     은♡세 :: 어떤 것을 보여주고 있을까?  오예 952 59
261 2011년 08월03일  ( )     오늘은 :: 눈물vs은혜 2  오예 1593 100
260 2011년 07월14일  ( )     시♡은 :: 제비뽑기 10  오예 1596 78
259 2015년 03월16일  ( )     시♡은 :: [동영상]작곡에 재미를 ...  오예 459 43
258 2011년 04월29일  ( )     시♡은 :: 난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3  오예 1690 91
2011년 01월18일  ( )     시♡은 :: 취학통지서, 그리고...  오예 2156 97
256 2010년 12월23일  ( )     시♡은 :: 한해의 마무리와 함께  오예 2002 106
255 2010년 08월07일  ( )     시♡은 :: 우리 집엔 타잔이 산다 2  오예 2233 123
254 2010년 09월08일  ( )     시♡은 :: 배려  오예 2161 124
253 2010년 09월29일  ( )     시♡은 :: 정답(?)아닌 정답  오예 2092 116
252 2010년 09월29일  ( )     시♡은 :: [동]피아노 연주2  오예 2476 125
251 2010년 10월28일  ( )     시♡은 :: [동]퍼즐의 달인  오예 2403 121
250 2010년 10월05일  ( )     오늘은 :: 시은세맘 반주 데뷔(김덕열 플룻 연주)  오예 3173 160
249 2010년 03월23일  ( )     시♡은 :: 네가 인생이 뭔줄 알아?  오예 2373 126
248 2010년 03월07일  ( )     시♡은 :: 사소한 것이 소중한 것!  오예 2226 109
1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