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샬롬이야기
logo_01.gif


TOTAL ARTICLE : 38, TOTAL PAGE : 1 / 2
구분 QT | 묵상글 |
QT : 사랑, 배려, 진정한 자유(고전 8장)
 오예    | 2006·04·26 08:59 | HIT : 3,669 | VOTE : 357
================================================================
1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이 사람은 하나님의 아시는바 되었느니라
4그러므로 우상의 제물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은 한분 밖에 없는줄 아노라
5비록 하늘에나 땅에나 신이라 칭하는 자가 있어 많은 신과 많은 주가 있으나
 
6그러나 우리에게는 한 하나님 곧 아버지가 계시니 만물이 그에게서 났고 우리도 그를 위하며 또한 한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계시니 만물이 그로 말미암고 우리도 그로 말미암았느니라
7그러나 이 지식은 사람마다 가지지 못하여 어떤이들은 지금까지 우상에 대한 습관이 있어 우상의 제물로 알고 먹는고로 그들의 양심이 약하여지고 더러워지느니라
8식물은 우리를 하나님 앞에 세우지 못하나니 우리가 먹지 아니하여도 부족함이 없고 먹어도 풍성함이 없으리라
9그런즉 너희 자유함이 약한 자들에게 거치는 것이 되지 않도록 조심하라
10지식 있는 네가 우상의 집에 앉아 먹는 것을 누구든지 보면 그 약한 자들의 양심이 담력을 얻어 어찌 우상의 제물을 먹게 되지 않겠느냐
 
11그러면 네 지식으로 그 약한 자가 멸망하나니 그는 그리스도께서 위하여 죽으신 형제라
12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13그러므로 만일 식물이 내 형제로 실족케 하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치 않게 하리라

================================================================

당시 고린도에서는 우상 제의가 생활화 되어 있었다고 한다. 우상에게 바쳐졌다가 시장에 매매되는 고기들이 대부분었고 이웃의 잔치에 참여했을때 나오는 음식이 우상에게 바쳐진 경우가 대부분.... 특히 가난한 사람들은 고기를 쉽게 사먹을 수 없는 처지였기에 이웃잔치에서 고기를 먹는 것은 고린도 교인들에게는 지극히 현실적이고 실제적인 문제였다.

이런 상황속에서 바울은 제물이 영적생활에 아무런 영향이 없음을 밝혔다.(4절)
만물이 그에게서 났고 그를 위하여 있는 것이다.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고 선포하신다. 사실 음식은 우리의 영적생활에 아무 것도 아니다. 자유하라고 하신다. 먹고 먹지 않는게 중요치 않다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믿음이 약한 자들이나 기독교의 도에 성숙하지 않은 사람들 앞에서의 일이다.
음식 앞에 자유하라는 지식은 모든 사람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고 말씀하신다.(7절)
"너희 자유가 믿음이 약한 자들에게 걸려 넘어지게 하는 것이 되지 않도록 조심하라'(9절)
그리고 사도바울은 강력하게 말한다.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않겠다"

우상의 제물이 우리의 영적생활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하지만 그러한 부분에 지식이 없어 혼란스러워 할 수 있는 어린 자들을 배려하라는 가르치고 있다.
진정한 자유란 바른 지식에 사랑을 조화시키며 다른 사람을 배려할 수 있는 넉넉함을 가질때 온전히 누를 수 있는 것 같다.

종종 불신자들에 듣는 말이 있다.
자기가 아는 사람은 크리스챤인데 술도 먹더라. 왜 안먹느냐...너만 대단하냐...
사실, 술을 먹고 안먹고는 중요한 문제가 아닌 것 같다.

나의 자유함이 다른 사람에게는 상처가 될 수 있고 혼란스러움을 가중 시킬 수 있다.
한 사람의 깊지 못한 생각과 행동이 여러 믿는 사람들을 힘들게 할수 있다.
형제를 실족케 한다면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않겠다는 사도바울의 고백이 강력하게 다가온다.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1절)

오늘도 진정한 자유를 누리기 원하며...



샬롬~
난! 자유인...
  
38 묵상글   compassion  오예 09·02·13 2959 328
QT   사랑, 배려, 진정한 자유(고전 8장)  오예 06·04·26 3669 357
36 QT   More and more...(살전 4:9~18)  오예 05·12·20 3441 354
35 QT   LOVE IS....(삼하 1장)  오예 05·11·03 3794 300
34 QT   짐을 서로 지라(갈6장)  오예 05·08·30 3473 343
33 QT   성령을 좇아 사는 삶(갈라디아서 5장)  오예 05·08·30 3685 307
32 QT   기막힌 반전(삼상3장, 행81:~8)  오예 05·07·18 3913 344
31 QT   십자가의 길 순교자의 삶(사도행전 7장)  오예 05·05·20 3681 302
30 QT   니고데모, 모세의 놋뱀, 세례요한 그리고 나(요한복음 3장)  오예 04·10·20 3643 383
29 QT   예수님의 관심과 삭개오의 열정(누가복음 19: 1~10)  오예 04·09·17 3272 318
28 QT   나 약해 있을 때에도...  시은맘 04·09·10 3146 300
27 QT   우리는 그의 만드신 바라. - 포이에마 (엡2:10, 요1:3)  오예 04·07·08 3744 319
26 QT   여호와 앞에 내 심정을 통한 것 뿐이오니→여호와께서 그를 생각하신지라(삼상1장)  오예 04·06·03 3239 334
25 QT   하나님의 도우심을 간구하나이다 (시편 25편)  시은맘 04·06·02 2895 303
24 QT   '다시 만들기' 작업(출 2장)  오예 04·05·11 3061 302
23 QT   거꾸로 큐티2  거꾸로 04·04·19 2855 317
22 QT   거꾸로 큐티  거꾸로1 04·04·19 2799 319
21 QT   사랑은 죽음 같이 강하고  한진우 04·04·19 2901 341
20 QT   일어나 다시 시작하라  과메기처녀 04·04·19 2877 345
19 QT   하나님의 신에 감동된 자...(민27:12~23)  오예(쥔장) 04·04·19 3249 376
1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